백만송이장미원 잠정 폐쇄… “가을에 만나요”

코로나19 여파로 도당공원 내 장미원 5월 22일부터 6월 14일까지 폐쇄

김기영 기자

작성 2020.05.22 16:07 수정 2020.05.23 15:27

백만송이장미원에서는 매년 5월 말부터 6월 초까지 찰스톤 등 161종 3만7천여 그루의 화려한 자태를 뽐내는 형형색색의 장미꽃이 방문객을 맞이해왔다.


부천시는 본격적인 장미 개화 시기와 맞물려 많은 시민들이 도당공원을 방문할 것을 대비하여 도당공원 내 장미원 일원 출입 통제를 결정했다. 이는 최근 이태원클럽 코로나19 집단 감염 발생에 따른 지역 사회로의 추가 확산 위험성과 유사 재발 사례를 고려한 조치다.


도당공원 내 장미원은 폐쇄하지만, 도당공원(도당산) 주요 등산로는 이용할 수 있다. 시는 시민들의 불편함을 최소화하기 위해 코로나19 통제와 개인위생수칙 관련 안내 방송을 실시하고 순찰과 계도를 위한 비상근무반을 운영할 계획이다.


한편, 이번 장미원 폐쇄를 위해 절화된 장미는 ㈜지엔그린 신미자 대표와 경희대 교육대학원 화예실내조경 교육자과정 김명선 주임교수 등의 재능기부로 590여 개의 꽃바구니로 제작될 예정이다. 이 꽃바구니는 질병관리본부, 의료기관, 보건소, 자가격리자 등에게 보내져 최선을 다해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고 있는 의료진의 마음을 치유하고, 자가격리자 등에게 따뜻한 위로를 전달할 예정이다.

 

김정완 공원관리과장은 “아프면 3~4일 집에 머물기, 두 팔 건강거리 두기 등 자발적 생활 속 거리두기를 실천해달라”고 당부하며, “오는 10월 가을장미 개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, 코로나19 여파로 도당공원 장미원은 폐쇄되었지만,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노력하는 모두에게 응원과 감사를 전한다”고 말했다.



Copyrights ⓒ data today.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기영기자 뉴스보기
기사공유처 : 소상공인연합신문
s143502